SNS 인플루언서 황하나, 마약 ‘부실 수사 의혹’…경찰, 수사 과정 내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하나/ 사진=텐아시아 DB

경찰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알려진 황하나(31)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과거 수사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알아보고자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일 “황씨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명확한 진상을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2015년 11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A씨와 함께 입건됐다. 당시 수사를 담당한 종로경찰서는 황씨를 2017년 6월 쯤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고, 황씨는 이후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일 일요신문은 황하나의 과거 마약 투약 및 판매 혐의와 함께 검찰과 경찰의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 이후 황하나는 ‘마약 논란’에 휩싸여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됐다. 그런데도 자신의 SNS에 김치를 홍보하고, 운영 중인 온라인 쇼핑몰 홍보글을 게재해 네티즌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황하나는 SNS 인플루언서로, JYJ 멤버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로 더욱 유명해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