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 빵빵 쾌속 전개 ‘국민 여러분!’, 오늘(2일) 이야기 더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국민 여러분!’ 방송 화면 캡처

KBS2 ‘국민 여러분!’의 쾌속 전개 속 맛깔 나는 배우들의 열연에 시선이 쏠린다.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국민 여러분!’이 짜릿한 속도감의 스토리와 유쾌하고 개성 강한 캐릭터들을 차지게 소화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첫 방송부터 전국 7.5%, 최고는 8.2%(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사기꾼 양정국(최시원)과 경찰 김미영(이유영)은 서로의 진짜 직업을 모른 채 부부가 됐다. 각자의 연인에게 배신당한 후 우연히 만나, 연애부터 결혼, 그리고 권태기가 오기까지 3년의 스토리를 짧게 압축한 60분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전 연인과 이별하는 과정 속에 사기꾼과 경찰이라는 직업을 자연스럽게 녹여내 ‘얼떨결에 결혼한 사기꾼과 경찰 부부’라는 캐릭터의 특성을 쉽고 재미있게 이해시켰다는 평이다.

배우들의 열연도 빛났다. 베테랑 사기꾼으로 돌아온 최시원은 3대째 사기꾼 집안에서 태어나 실패 없는 사기를 거듭한 양정국을 맛깔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터트렸다. 이유영의 새로운 변신도 돋보였다. 단아하고 이지적인 평소의 이미지가 아닌 야구 배트를 들고 조직폭력배를 쫓는 열혈 형사 김미영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였기 때문. 사채업자 박후자로 등장한 김민정 역시 짧지만 강한 임팩트로 엔딩을 장식하며 이날 방송의 최고 시청률인 8.2%를 끌어낸 주인공이 됐다.

쉴 틈 없이 휘몰아치는 쾌속 전개와 캐릭터들의 매력을 120%로 끌어올린 배우들의 구멍 없는 연기력은 2일 밤 10시 안방극장을 찾아갈 ‘국민 여러분!’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 제작진은 “‘국민 여러분!’ 3~4회에서는 자신도 모르는 새 경찰 김미영과 사채업자 박후자의 타깃이 되어버린 사기꾼 양정국의 위기가 코믹하게 펼쳐진다. 첫 방송보다 더 유쾌하고 통쾌한 이야기로 찾아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