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X배수지 ‘배가본드’ 5월→하반기 편성 연기한 이유?…SBS “확인 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스틸. /사진제공=‘배가본드’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던 이승기·배수지 주연 SBS 드라마 ‘배가본드’의 편성이 밀렸다. 당초 ‘빅이슈’ 후속으로 편성돼 있었으나 이 자리에는 여진구·방민아(걸스데이 민아)·홍종현이 출연한 ‘절대 그이’가 들어왔다.

2일 한 매체는 ‘배가본드’의 편성이 9월로 연기됐다고 드라마국 관계자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드라마국 관계자는 “넷플릭스와 동시 공개 편성 논의를 하던 중 이 같은 결정이 났고 최근 부랴부랴 다른 편성을 알아봤다. 본의 아니게 1년 프로젝트가 됐다”고 말했다.

‘배가본드’는 당초 지난해 하반기 방영 예정이었으나 올해 5월로 편성이 한 차례 밀린 바 있는데, 또 한번 방송이 연기된 것이다. SBS 관계자는 “확인이 되면 입장을 내겠다”면서 아직까지 명확한 이유는 밝히지 않고 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이야기로, 약 250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이다. 지난해 6월 이미 대본리딩을 마치고 촬영에 돌입했다. 이승기가 극 중 액션배우를 꿈꾸는 차건우 역을 맡았고, 배수지가 작전 중 사망한 해병대 아빠의 뒤를 이어 국정원 블랙 요원이 된 고해리 역으로 나섰다. 두 사람은 MBC 드라마 ‘구가의 서’ 이후 다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돼 더욱 주목 받고 있다. ‘너희들은 포위됐다’의 유인식 감독이 연출하며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