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 조카’ 정원영, 첫 드라마는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정원영. 사진제공=더프로액터스

배우 정원영의 소속사 더프로액터스가 2일 “정원영이 tvN 새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고내리, 연출 민진기)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원영이 처음으로 출연하는 드라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이 영혼 계약 만료를 앞두고 영혼 사수를 위해 인생을 담보로 한 일생일대의 게임을 펼치는 판타지 드라마다. 자신이 누리던 부와 성공이 한 소녀(이설)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을 안 후 소녀와 자신, 그 주변의 삶을 회복시키고 삶의 정수를 깨닫는 이야기다.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이 출연한다.

정원영은 극 중 소울리버의 멤버였다가 솔로 가수로 활동 중인 ‘시호’ 역을 맡았다.

정원영은 2007년 뮤지컬 ‘대장금’으로 데뷔해 ‘스토리 오브 마이라이프’‘신과함께-저승편’‘미인’ 등의 작품에 출연해 활동해 온 배우다. 남다른 집안도 눈길을 끈다. 배우 나문희가 이모고, 정승호가 친아버지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올 하반기 방영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