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7일부터 3부 편성… “시청 패턴 변화, 다양한 시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운우리새끼’ 홈페이지/ 사진=SBS

SBS 간판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가 오는 7일부터 3부로 편성된다.

SBS는 2일 “‘미우새’를 오후 9시 5분부터 45분까지 1부, 9시 45분부터 10시 25분까지 2부, 10시 25분부터 11시 5분까지 3부로 나눠 방송한다”고 밝혔다.

또한 SBS는 “‘미우새’는 120분짜리 프로그램인데다 다른 예능보다 편성시간이 길다”며 “모바일 이용 증가 등 시청 패턴이 변화하는 추세라, 시청자들은 호흡이 짧은 프로그램을 선호한다. 이에 따라 다양한 시도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1, 2, 3부로 나뉘어 뒤에 프리미엄CM(PCM)이 들어가기 때문에 케이블 등에서 중간에 수시로 타이틀이 붙지 않고 들어가는 중간광고와는 다르다. 법 테두리 안에서 편성 변경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SBS의 이러한 전략은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 모바일 플랫폼의 영향력 증대 속에서 최대한 광고를 확보하고자 하는 뜻으로 풀이된다. ‘미우새’는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유일하게 시청률 20%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기에 광고주들의 선호는 여전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