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수홍, ‘스페셜 MC’ 김영철 소식에 ‘싫어요!’ 단호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개그맨 박수홍이 MBC ‘라디오스타’에 김영철이 스페셜 MC로 출연하자 ‘싫다’고 말한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박수홍, 손헌수, 홍석천, 왁스, 네 사람이 출연하는 ‘단짝 쓴짝 아무짝’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는 김영철이 함께한다.

최근 녹화에서 박수홍은 이번주 스페셜 MC가 김영철이라는 소식에 ‘싫어요!’라고 반응해 궁금증을 높였다. 김영철이 자꾸 자신에게 손찌검(?)을 한다고 밝힌 것. 이에 김영철은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하며 오해를 풀었다고 한다.

또한 박수홍은 최근 녹화에서 7년 동안 홍석천을 ‘형’이라고 부른 사연을 털어놨다. 실제로 홍석천은 박수홍과 동갑내기 친구. 배우 이병헌조차 의아해했던 그들의 관계는 화장실에서 주민등록증을 까며(?) 일단락됐다는 후문이다. 과연 그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이밖에도 박수홍은 단짝 손헌수와 함께 절친 케미를 선보였다. 손헌수의 ‘수’, 박수홍의 ‘홍’을 따 ‘수-홍 브라더스’라고 이름을 붙인 그들은 최근 새 앨범을 발매했다고. 그러나 음원 성적에는 초연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특히 올해로 ‘반백살’이 된 박수홍은 최근 신체 변화를 겪고 있다고 밝혀 시선을 끈다. 놀랍게도 하얀 코털이 난다는 것. 이에 MC들은 그의 말에 적극 공감하며 ‘웃픈’ 상황을 연출했다고.

아울러 그는 드디어 적성에 맞는 일을 찾았다고 밝히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제야 내 직업을 찾은 것 같아”라며 이 일에 엄청난 열정을 보였다고. 심지어 그는 올해 말에 시험 볼 생각까지 하고 있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