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박기웅∙이지훈∙박지현, 출연 확정…7월 방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 출연하는 신세경(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차은우, 박지현, 이지훈, 박기웅/사진제공= 각 소속사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이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의 캐스팅 소식을 전하고 주요 라인업을 완성했다. 전 세대가 공감할 사극을 예고했다.

오는 7월 방송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픽션 사극이다. 별종 취급을 받던 여사들이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이야기다.

먼저 대중성과 연기력을 모두 갖춘 배우 신세경이 여사관 구해령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특히 이번 ‘신입사관 구해령’은 신세경이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이후 3년 만에 출연하는 사극이다.

구해령은 유교사상이 뿌리 깊게 자리 잡은 조선에서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한 걸음 나아가는 캐릭터다. 그는 붓 앞에서 만민이 평등하다는 사관의 도리를 다하며, 가슴속에 새로운 열정을 꽃피우게 되는 여사. 구해령은 자신의 인생에 불현듯 들이닥친 도원대군 이림과 묘한 인연의 끈을 이어갈 예정이다.

배우 차은우는 도원대군 이림을 맡는다. 그의 첫 사극 도전일 뿐 아니라, 수려한 ‘한복 비주얼’을 완성할 것이라는 기대가 쏠리고 있다.

차은우가 맡은 이림은 왕위 계승 서열 2위로 궁에 갇혀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다. 왕자이지만 궐 밖에서는 한양을 들었다 놨다 하는 인기 절정의 연애소설가로 이중생활을 하던 중 정직한 사관인 구해령과 엮이며 가슴 설레는 사랑의 감정과 함께 궐 밖 진짜 세상을 알게 되는 인물이다.

매 작품 빼어난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 박기웅은 동생 이림을 무척이나 아끼는 왕세자 이진을 맡는다. 장수의 기개를 갖춘 왕세자인 이진은 굶고 병든 백성을 위해서 사리 탐욕에 눈먼 사대부와 맞서 싸우는 인물. 그는 조선의 이상적 군주상을 제시한다.

배우 이지훈은 구해령의 선배 사관 민우원 역을 꿰찼다. 그는 극 중 예문관 소속이자 조선 최고 세력가 좌의정 민익평의 아들로 곧은 심지를 가지고 원칙을 중시하는 인물이다. 또 핫한 신예 박지현은 구해령과 함께 궁궐에 들어오는 신입사관 송사희를 연기한다. 송사희는 우아한 모습 뒤 불꽃 같은 열망을 숨기는 반전 매력을 예고하고 있다.

‘솔로몬의 위증’ 이후 다시 뭉친 강일수 PD와 김호수 작가에게도 기대가 쏠린다. 두 사람은 전작을 통해 시대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흥미로우면서도 통찰력 있게 담아 호평을 이끌었다. ‘신입사관 구해령’를 통해 신세경, 차은우 등이 만들어낼 사극 로맨스 뿐 아니라 탄탄한 서사와 스토리, 묵직한 메시지를 모두 담아내겠다는 각오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을 필두로 하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가 흥미를 자극하고, 조선을 변화시키려는 사람들의 묵직한 이야기가 감동을 안길 것으로 기대한다. ‘신입사관 구해령’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