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국진♥강수지, 알콩달콩 깨 볶는 신혼 스토리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콘서트’ 준비.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 콘서트를 위해 전체 출연진과 MC 강수지가 한자리에 모였다.

2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수지가 지난 5월, 강원도 정선 여행 이후 오랜만에 ‘불타는 청춘’에 얼굴을 내비친다. 강수지는 다섯 돌맞이 ‘불타는 청춘 콘서트’ 사전 모임에 MC로서 참석한 것. 강수지는 청춘들과 콘서트 관련 기사를 확인하면서 ‘치와와 커플’로 불리던 예전과 달리 ‘김국진 강수지 부부’로 보도된 것에 낯설어 했다.

강수지는 모든 청춘들의 관심사인 국수 커플의 결혼생활에 대해 입을 열었다. 10개월 전 이바지 음식을 해줬던 수경은 “새댁, 요즘 좋으냐”라고 물었다. 수지는 부끄러워하며 “편해요”라고 대답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청춘들이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연신 질문을 던지자 마치 기자 회견장 같은 분위기가 연출됐다.

강수지는 김국진과 “아직까지 싸운 적이 없으며 가장 최근에 지리산으로 여행을 떠났다”고 근황을 알렸다. 성국은 두 사람이 잘 때 “’이제 자자’라는 말을 건네고 자냐”는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이에 수지는 “왜 꼭 같은 시간에 자야 하냐”며 “성국이는 15살 어린 사람하고 (결혼)할 거라서 재워줘야 해”라고 말해 모두를 속 시원하게 했다. 그러면서도 강수지는 김국진과 불청을 보며 청춘들을 그리워했다고 했다.

장호일은 이번 콘서트를 위해 015B 객원 보컬 김태우를 찾아갔다. 1대 객원 보컬 윤종신을 비롯해 신해철, 이승훈 등 50여 명의 명가수와 함께 작업한 015B는 이번 콘서트에 015B의 첫 밀레니엄 셀러 곡인 ‘아주 오래된 연인들’의 주역 김태우를 만나 함께 무대에 서자고 제안했다.

김태우는 과거 잘생긴 외모와 무대 매너, 015B에서는 보기 드문 예능감까지 겸비한 객원 보컬이었는데, 현재는 목사가 돼 선교 활동을 하고 있다는 반전 근황을 알려 눈길을 모았다. 이에 호일은 “015B의 트러블 메이커였던 태우가 목사가 됐다는 게 믿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태우는 미혼인 호일에게 유부남으로서 비애를 들려주는 등 여전히 변함없는 모습으로 깨알 같은 예능감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92년도 ‘아주 오래된 연인들’을 녹음했던 녹음실도 함께 찾았다. 015B, 넥스트, 신해철 등 당대 최고의 가수들이 녹음했던 ‘서울 스튜디오’는 많은 세월이 흘렀음에도 그대로 있어 두 사람을 추억에 젖게 했다. 오랜만에 녹음실 마이크 앞에 선 태우는 어색해하면서도 눈가가 촉촉해졌다. 태우는 나지막이 “고맙다. 서울 스튜디오”라고 말하며 곳곳에 배어있는 추억과 시간을 나눴다.

김국진-강수지 부부의 신혼 비하인드 스토리와 015B의 역대급 객원 보컬 김태우와 장호일의 만남은 2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