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MC군단X장민·페트리·블레어, ‘대한외국인’ 총출동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특별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C들과 인기 출연자인   장민, 페트리, 블레어가 총출동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C 김준현, 신아영, 딘딘, 알베르토와 함께 장민, 페트리, 블레어가 출연해 퀴즈를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김준현은 대학 시절 철학을 전공한 ‘개그계의 브레인’으로 알려지며 기대를 모았다. 김준현은 “유민상 씨가 ‘대한외국인’ 우승 후 ‘너희는 그냥 돼지, 나는 품격 있는 돼지’라고 무시를 한다. 형 때문이라도 끝까지 가겠다”고 밝혔다.

신아영은 하버드대 역사학과 출신으로 세계 5대 은행인 ‘스코틀랜드 왕립은행’과 외교부 인턴 경력, 4개 국어 가능자라는 화려한 스펙을 자랑해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하지만 그는 “퀴즈는 학문이 아니라 순발력과 센스다. 오늘의 에이스는 딘딘”이라며 의외의 발언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딘딘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쌓은 지식과 발군의 순발력으로 퀴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층은 7분이면 통과할 수 있다. 못해도 7단계까지는 갈 것”이라며 대한외국인 팀을 도발했다.

뿐만 아니라 대한외국인 팀에도 새로운 얼굴들이 함께했다. 1단계에는 ‘어서와’ 시즌2 첫 번째 게스트로 출연, 출중한 외모와 순수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스페인 출신의 장민이 자리했다. MC김용만과 박명수는 그의 우월한 유전자에 감탄했다고 한다. 이에 김준현과 딘딘은 “장민은 아무 멘트 없이 얼굴만 나와도 시청률이 잘 나왔다” “‘어서와’가 지금까지 갈 수 있었던 이유는 장민 덕분”이라고 칭찬했다. 

또한 장민은 한국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옛날 한국노래를 좋아하게 됐다고 밝히며, 애창곡인 김태곤의 ‘망부석’을 소화해 촬영장의 열기를 더하기도 했다.

‘어서와’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으며 ‘다시 보고 싶은 친구들 1위’에 뽑힌 핀란드 출신 페트리도 대한외국인 팀에 합류해 반가움을 더했다. 그는 “친구들이 한국에 다시 올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한국을 그리워하고 있는 친구들의 근황을 전했다. 가족과 함께 한국을 여행하며 유쾌한 에너지를 뽐낸 호주 출신 블레어도 대한외국인 팀에 함께했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