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 ‘한국PD대상’ 코미디언 부문 수상…“제2의 박나래·김준현 나올 수 있도록 도와 달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그맨 유민상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맨 유민상이 제 31회 ‘한국PD대상’ 출연자상 코미디언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 1일 개최된 ‘한국PD대상’은 방송 매체에서 자유 언론과 사회·문화 발전에 기여한 PD 및 방송인에게 주는 시상식이다. 현직 PD들이 직접 심사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더한다.

유민상은 공개 코미디는 물론 토크쇼와 먹방, 리얼리티, 관찰 예능 등 다양한 방송을 통해 대중들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KBS2 ‘개그콘서트’에서는 베테랑 개그맨 면모를 보여주는가 하면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차원이 다른 먹방 기술을 자랑하며 ‘이십끼형’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유민상은 수상 직후 “코미디언들이 계속 있어줘야 대한민국 예능에도 좋은 인재들이 나온다고 생각한다. 코미디언들 많이 사랑해주시고 코미디 프로그램들 많이 제작해주셨으면 좋겠다. 박나래와 김준현 같은 제2의 인재들이 나올 수 있도록 많이 도와 달라”며 소신 있는 소감을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