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온라인 방송 나선다…스포츠 채널 ‘배거슨 라이브 ㅅㅅㅅ’ 3일 첫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BS가 ‘SBS 모바일 24’ 채널의 첫 번째 오리지널 콘텐츠로 배성재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배거슨 라이브 ㅅㅅㅅ(스스스)’를 선보인다. /사진제공=SBS

SBS뉴미디어국이 온라인 24시간 라이브 뉴스쇼 ‘SBS 모바일 24’ 채널의 첫 번째 오리지널 콘텐츠 ‘배거슨 라이브 ㅅㅅㅅ'(이하 ‘스스스’)를 선보인다.

SBS 보도본부는 이달 중 유튜브를 비롯한 다양한 동영상 라이브 플랫폼에서 SBS의 뉴스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SBS 모바일 24’ 개국을 준비하고 있다. 그 첫 순서로 ‘SBS 모바일 24’의 간판 프로그램이 될 밀착 스포츠 토크쇼 ‘스스스’가 오는 3일 오후 6시 첫 방송을 시작한다.

‘스스스’는 배성재 SBS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다. 배 아나운서는 국내외 스포츠 스타들을 초청해 지상파 프로그램에서는 듣기 힘든 솔직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스포츠 기자들을 직접 불러 한 주간의 뜨거운 이슈들을 깊숙이 파헤친다. 알렉스 퍼거슨 전 영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팀 감독을 똑같이 흉내 내 ‘배거슨’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 배 아나운서는 자신의 넘치는 끼로 인터넷 방송만의 톡톡 튀는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SBS 파워 FM ‘배성재의 텐’으로 쌓은 노하우를 발휘해 댓글 등 온라인 시청자들과의 활발한 소통에도 나선다.

오는 3일 오후 6시 첫 방송에는 여자 컬링 국가대표인 춘천 시청팀 ‘리틀 팀킴’의 김민지(스킵), 양태이(세컨드) 선수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리틀 팀킴은 지난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며 한국 컬링 사상 첫 세계선수권 메달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제작진은 ‘모바일 24’ 개국에 맞춰 깜짝 놀랄만한 스타 게스트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스스스’는 예고 없이 지난달 27일 트위치를 통해 파일럿으로 방송돼 “깨알 재미” “처음 보는 방송” 등 호평을 받으며 동시 접속자 5000여 명을 기록한 바 있다. ‘스스스’는 우선 유튜브 ‘SBS 뉴스’ 채널과 트위치 ‘SBS 모바일 24’ 채널에서 동시에 방송된다. 앞으로는 더욱 다양한 SNS 및 동영상 플랫폼에서 시청이 가능할 전망이다. 라이브 방송을 놓친 시청자들을 위한 하이라이트 영상은 유튜브 ‘비디오머그’ 채널에서 찾아볼 수 있다.

SBS 뉴미디어국은 이달 중 ‘SBS 모바일 24’ 개국에 맞춰 다양한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들을 하나씩 공개할 예정이다. 딱딱한 뉴스가 아니라, 놀고 즐기는 뉴스 라이프를 실현한다는 포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