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이유영, 최시원 아내↔경찰 오가는 연기력

[텐아시아=우빈 기자]

‘국민 여러분’ 이유영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이유영이 새로운 캐릭터로 돌아왔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이유영은 열혈경찰 김미영으로 분해 다면적 활약을 펼쳤다. 이유영이 연기하는 김미영은 한때 노는 언니였지만, 지금은 워커홀릭 경찰로 새 인생을 살고 있는 인물.

이날 방송에서 김미영과 양정국(최시원 분)이 사랑에 빠지게 된 서사가 빠르게 전개되며 눈길을 끌었다. 출동한 사건현장에서 우연치 않게 남자친구가 바람 피우는 현장을 목격한 김미영이 이별의 아픔을 잊으려 클럽에 방문한 것이 양정국과 만남의 시작점이 된 것. 서로의 직업을 속인 채 연애를 시작하며 꽃길만 걸을 것 같았던 두 사람이 결혼 이후 권태기를 겪는 모습까지 디테일하게 그려지며 기혼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을 이끌어냈다.

그 중심에서 활약한 이유영의 섬세한 연기력이 단연 돋보였다. 경찰이라는 캐릭터 설정에 걸맞는 수준 높은 액션연기로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는가 하면, 양정국에게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는 장면에서는 마치 현실에서 툭 튀어나온 듯 차진 연기로 깨알 웃음을 전했다.

극 전개의 흐름에 따라 누구보다 뜨겁게 사랑했던 양정국과 뜨뜻미지근한 사이가 되어가는 과정에서도 이유영의 내공이 빛을 발했다는 평이다. 무미건조한 말투와 표정으로 현실감을 살린 이유영은 ‘아내 김미영’과 ‘경찰 김미영’의 간극을 유연하게 오가며 캐릭터의 입체감을 부여했다.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리는 이유영의 캐릭터 해석력은 첫 시작부터 극 재미를 높이는 요소가 됐다. 특히 인물과 동화된 듯한 이유영의 연기는 ‘국민 여러분!’의 몰입도를 더했다. 첫 방송부터 화끈한 연기변신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이유영이 펼쳐나갈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