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반, 진심과 감성…성장 원동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오반. / 제공=로맨틱팩토리

가수 오반(OVAN)의 활발한 음악 행보가 눈에 띈다.

오반은 2017년 3월 첫 번째 싱글 음반 ‘과일(VIRGIN LOVE)’로 가요계에 데뷔한 뒤 ‘진짜를 꺼내봐’ ‘취한 밤’ ‘불행’ ‘행복’ 등 꾸준히 신곡을 발표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힙합부터 복고, 어쿠스틱, 재즈 등 다채로운 장르로 다양한 음악 색깔을 보여줬다.

가수 숀(SHAUN)과 협업한 싱글 음반 ‘스무살이 왜이리 능글맞아’와 지난해 6월과 12월 각각 발표한 ‘불행’과 ‘행복’은 음악 팬들의 입소문을 타면서 음원차트에서 높은 성적을 거뒀다.

‘행복’은 오반의 진심이 느껴지는 랩과 자전적인 가사, 곡의 감성을 한층 더 극대화시키는 피아노맨의 감미로운 피아노 연주로 호응을 얻었다.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공식 SNS를 통해 추천해 더더욱 주목받았다.

‘신흥 음원 강자’로 떠오른 오반은 이후에도 래퍼 빈첸(VINXEN)과 호흡을 맞춘 ‘눈송이’, 숀과 함께한 두 번째 협업 음반 ‘쉬 이즈(She is)’를 발표하며 활약했다.

오반은 현재 더 새롭고 완성도 높은 신곡을 내놓기 위해 신곡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