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은, ‘여름아 부탁해’ 주연 캐스팅…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공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영은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이영은이 KBS1 새 저녁일일극 ‘여름아 부탁해’로 2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29일 첫 방송 예정인 ‘여름아 부탁해’ 제작진은 “이영은의 주연 캐스팅을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풀어내는 가족드라마다.

극중 이영은은 겉보기엔 여리지만 알고 보면 강단 있고 씩씩한 외유내강 스타일의 왕가네 장녀 왕금희 역을 맡는다. 초등학교 때부터 맞벌이하는 엄마를 도와주는 듬직한 첫째 딸이자 의대 중퇴의 위기를 맞은 남자친구 한준호(김사권)를 위해 20대 초반 나이에 결혼을 결정하고 성형외과 전문의가 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 도와주는 내조의 여왕이다.

제작진은 “왕가네 식구들에게 폭풍처럼 불어 닥친 시련과 역경을 씩씩하게 헤쳐 나갈 이영은의 밝고 싱그러운 매력에 많은 애정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