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아이즈원 사쿠라, 유재석·강호동·정형돈 마음 속 원픽 MC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이돌룸’ 사쿠라/사진제공=JTBC

아이즈원 멤버 미야와키 사쿠라가JTBC ‘아이돌룸’에서 자신이 느낀 강호동과 정형돈의 차이점에 대해 밝혔다.

2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아이돌룸’에서는 아이즈원이 업그레이드 된 예능감으로 무장해 활약한다.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하게 된 아이즈원 멤버들은 데뷔 초 ‘아이돌룸’에서 신인답지 않은 끼와 매력을 뽐낸 바 있다. 안유진, 미야와키 사쿠라, 최예나 등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고정 멤버로도 활약하고 있다.

정형돈과 데프콘은 국민 MC 강호동과 함께 예능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사쿠라에게 소감을 물었다. 사쿠라는 “너무 재밌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데프콘은 강호동과 정형돈의 차이점을 물었다. 그러자 사쿠라는 “강호동 선배는 애교가 있다”고 재치 있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답을 들은 정형돈은 지지 않겠다는 듯 즉석에서 깜짝 애교를 선보여 아이즈원 멤버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후 아이즈원은 대표 MC 유재석, 강호동, 그리고 ‘아이돌룸’의 MC 정형돈 중 자신의 ‘마음 속 최고의 MC’를 꼽았다. 특히 사쿠라는 일취월장한 한국어 실력과 함께 예능감 넘치는 돌발 대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