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안우연, 짐싸들고 김상중 집 찾아간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 /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에서 공주에 있어야 할 안우연이 김상중이 살고 있는 집에 등장한다.

‘더 뱅커’ 제작진은 2일 노대호(김상중)와 서보걸(안우연)이 현관문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호와 보걸이 현관문 앞에서 대치하고 있다. 특히 대호가 공주에서 자신을 늘 따라다니던 ‘껌딱지’ 보걸이 눈 앞에 깜짝 등장하자 안간힘으로 현관문을 사수하고 있다.

캐리어를 들고 오싹(?)하게 웃으며 빼꼼 고개를 내민 보걸과 이에 얼음처럼 굳어버린 대호의 극과 극 반응이 눈길을 끈다. 대한은행 공주 중앙지점을 지키며 대호와 남다른 호흡을 보여준 보걸이 짐까지 싸 들고 서울에 있는 대호의 집 앞에 등장한 이유는 무엇일까.

‘더 뱅커’ 제작진은 “대한은행 감사가 된 대호의 눈앞에 등장한 ‘껌딱지’ 보걸의 만남은 앞으로 두 사람의 본격적인 케미를 보여주는 시작점이 된다”며 “과연 보걸이 대호를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두사람의 팽팽한 ‘현관문 대립’의 승자는 누구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더 뱅커’는 오는 3일 오후 10시 5, 6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