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정예진,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캐스팅…화가 겸 큐레이터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예진/사진제공= 지킴 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예진이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 출연을 확정지었다.

앞서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의 캐스팅으로 주목받고 있는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을 하게 되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다.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인기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극 중 정예진은 화가 겸 큐레이터 ‘선우 제니’ 역을 맡는다. 유능한 회화작가이지만 작품 생활만 하기엔 집안이 넉넉지 않아 큐레이터를 겸업하고 있는 인물로, 성공에 대한 욕망이 강한 캐릭터다.

정예진은 영화 ‘브이아이피’(2017) 속 북한소녀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으며, ‘마녀’(2018)에서는 영화의 엔딩이자 또 다른 시작의 여운을 남기는 인물로 등장했다. 최근에는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이종석의 대학 후배로 등장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올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