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역모 누명 벗고 반격 시작…정문성 폭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29-30회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해치’

SBS ‘해치’에서 정일우가 조작된 역모 혐의에서 벗어나 정문성을 향한 통쾌한 반격을 시작했다. 정일우-권율-박훈은 힘을 모아 이필모를 살해한 진범 한상진, 역모 조작에 가담한 기방총 한지상을 체포했다.

지난 1일 방송된 ‘해치’ 29-30회에서 민진헌(이경영 분)은 “세제는 그 어떤 혐의도 없습니다”라며 경종(한승현 분)의 친국을 막았다. 또한 “소신은 그 사실을 이미 오래 전부터 익히 알고 있습니다. 또한 그 사실을 알고 있는 건 소신뿐만이 아니라 전하께서도 아시지 않으십니까?”라며 연잉군(정일우 분)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는 경종의 태도를 비판했다. 이에 연잉군은 역모 혐의를 벗을 기회를 얻었다.

연잉군은 즉시 조작된 역모 사건의 배후로 의심되는 밀풍군(정문성 분)에게 향했다. 마침 밀풍군과 함께 있던 달문(박훈 분)과 연잉군의 삼자 대면이 이뤄져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달문은 밀풍군의 곁에서 은밀히 역모 혐의의 진실을 캐고 있던 바. 연잉군과 달문은 밀풍군을 속이기 위해 서로를 향한 믿음을 숨긴 채 거짓으로 날을 세웠다.

연잉군은 “내가 널 역모 사건의 배후로 잡아 넣을 거니까”라며 밀풍군을 몰아붙였다. 달문은 그런 밀풍군에게 극심한 궁지에 몰렸다는 듯 “세제는 결코 만만한 사람이 아닙니다. 아무 정보도 주지 않는데 내가 뭘 할 수 있겠냔 말입니다”라며 옥죄었다. 이에 밀풍군은 달문에게 조작된 역모 사건의 핵심 정보를 알려줬다.

박문수는 한정석(이필모 분) 죽음의 범인으로 위병주(한상진 분)를 고발했다. 위병주는 “사헌부는 절대 스스로 무덤을 파지 않아”라고 분노했지만, 이미 사헌부는 위병주를 버린 뒤였다. 위병주는 포박돼 처참히 끌려갔다.

경종과 연잉군의 관계에는 변화가 나타났다. 경종은 “나는 기다렸다는 듯이 너를 몰아세웠던 게 맞을 것”이라며 자신의 자격지심으로 죄 없는 연잉군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음을 인정했다. 더욱이 “아바마마께서 결정하셨던 이 나라의 왕은 너였다. 이 지긋지긋한 보복의 정치를 끊어내거라. 너라면 내가 못한 일을 해낼 수도”라며 연잉군에게 내금위를 내어주는 등 힘을 보탰다.

연잉군과 박문수, 달문이 합심해 악을 단죄하는 모습이 짜릿한 쾌감을 자아냈다. 박문수와 달문은 연잉군 역모 혐의의 증험이 된 독약을 밀풍군에게 제공한 도지광의 기방을 기습했다. 연잉군이 도지광의 역습으로 위기에 처한 박문수를 구하는 등 세 사람이 악을 일망타진했다.

방송 말미 얼굴을 피로 적신 채 혼이 나간 밀풍군이 경종과 마주하는 엔딩이 충격을 선사했다. 또 다시 무차별 살인을 저지르며 광기를 드러낸 밀풍군이 뜻밖에 궁궐 안에 남아 소름을 돋게 했다. 밀풍군의 행적에 의심을 품은 연잉군이 경종에게 향했고, 이미 온 몸이 피로 얼룩진 밀풍군이 경종을 바라보고 있어 모두를 경악케 만들었다. 이미 스스로의 자제력을 놓아버린 밀풍군이 또 다시 어떤 충격적인 일을 벌일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해치’는 2일 밤 10시에 31-32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