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최시원, 무르익은 코믹 연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국민 여러분’ 최시원. / 사진=KBS2 방송화면

그룹 슈퍼주니어 겸 배우 최시원이 사기꾼으로 변신해 웃음을 안겼다.

최시원은 지난 1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베테랑 사기꾼 양정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지난 1, 2화에서는 자신의 돈을 들고 도망간 전 여자친구 때문에 폐인처럼 살던 양정국이 김미영(이유영 분)을 만나 운명 같은 사랑에 빠져 초고속 결혼까지 이르렀다. 하지만 양정국은 김미영의 진짜 직업이 ‘경찰’임을 알고 전전긍긍 살아가는 모습에 이어 인생 마지막 사기극을 계획하는 것까지 빠르게 이야기가 전개됐다.

또한 방송 말미에는 양정국이 60억 사기를 쳤던 박상필(김종구 분)의 딸 박후자(김민정 분)가 등장해 양정국에게 복수하기 위해 그를 찾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최시원은 첫 방송부터 베테랑 사기꾼 캐릭터를 제대로 표현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데 성공했으며, 자신의 장기를 최대한 살린 코믹 연기로 웃음을 선사해 월화 안방극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을 예고했다.

‘국민 여러분!’은 경찰과 결혼한 사기꾼이 원치 않는 사건에 휘말리고 국회의원에 출마하며 벌어지는 코믹 범죄극으로 ‘뱀파이어 검사’, ‘나쁜 녀석들’, ‘38사기동대’ 등의 한정훈 작가와 ‘저글러스’, ‘옥란면옥’의 김정현 PD가 의기투합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