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최민환, 율희 없이 나선 재율 돌사진 촬영…무사히 마칠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 최민환-율희 가족. /사진제공=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최민환이 열혈 육아 대디로 변신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최민환은 혼자 재율이의 돌사진을 찍으러 간다. 같은 날 운전면허 시험이 잡혀 있던 율희가 좋은 스튜디오를 예약했다고 이날에 꼭 찍어야 한다는 민환의 고집을 꺾지 못한 것. “혼자 잘할 수 있겠냐”며 산더미 같은 걱정을 늘어놓는 율희와는 달리 민환은 “걱정말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마침내 돌사진을 찍기로 한 당일, 민환은 재율이를 안고 스튜디오로 향했다. 엄마 없이 시작된 재율의의 돌사진 촬영은 생각보다 순조롭게 진행되는듯 싶었으나, 결국 재율이가 울음을 터뜨려 촬영이 중단되기까지 했다.

도대체 무슨 일로 돌사진 촬영이 중단되었을지 궁금증을 모으는 가운데, 다음날부터 민환은 ‘열혈 육아 대디’로의 변신을 시도해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 과정에서 민환과 율희는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재율이의 돌사진 촬영 이야기는 오는 3일 오후 8시 55분에 만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