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다큐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해외 독립운동사 전하며 ‘호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방송 화면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 다큐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가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해외에서의 독립운동사를 전하며 주목받았다.

이날 방송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세계 각지의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만나 한국으로 초대하는 초청장을 전달한다’는 사절단의 역할을 소개하며 시작했다. 단장 역할을 맡은 손현주와 MBC 아나운서 허일후, 배우 홍수현이 유럽 현지에서 마주한 감동을 전달했고, 역사 강사 최태성은 잘 알려지지 않은 역사와 그 의미를 설명하는 데에 주력했다. 

독일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은 오스트리아에 살고 있는 서영해 선생의 후손을 만나러 가기 전, 한국에 남아있는 친척들의 메시지를 준비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한국에 너희를 기다리는 가족들이 있다. 만남을 기대하고 있겠다”는 메시지를 다니엘의 통역으로 전달받은 후손들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는 러시아에서의 항일 투쟁 역사를 담은 ‘2편 : 잊혀진 땅, 잊혀진 이름’, 한인 이민의 고단한 역사가 시작된 하와이에서 조상들의 흔적을 찾은 ‘3편 : 고향의 봄을 꿈꾸며’, 마지막으로 대한민국 임시 정부가 시작된 상하이에서 독립운동가들의 후손을 만나는 ‘4편 : 내 여기서 너를 불러 보노라’가 일주일 간격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또한 오는 10일부터 상암MBC 1층 로비에서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특별 사진전’이 개최된다.

‘백 년만의 귀향, 집으로’ 2부는 오는 8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