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KCON 2019 JAPAN’ 출격…트와이스·아이즈원과 마지막 날 빛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VAV./ KCON 2019 JAPAN 홈페이지

그룹 브이에이브이(VAV)가 ‘케이콘 2019 재팬(KCON 2019 JAPAN)’에 출연한다. 오는 5월 17일부터 19일 일본 마쿠하리 멧세 국제 전시장 홀에서 열린다.

‘KCON’은 CJ ENM이 2012년부터 8년째 개최하고 있는 K컬쳐 컨벤션이다. 네 번째 미니음반 타이틀곡 ‘쓰릴라킬라(THRILLA KILLA)’로 전 세계 10개국 이상 차트 상위권을 휩쓴 VAV도 무대에 오른다.

VAV는 5월 19일 공연에 출연해 마지막 날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이날 트와이스·아이즈원·청하·뉴이스트·하성운 등도 참여한다.

앞서 VAV는 슈퍼주니어·레드벨벳·청하 등과 대만 몬스터 K팝 콘서트 라인업에 이름을 올려 주목받았다. 멤버 세인트반과 로우가 MC를 맡아 콘서트를 이끌며 다재다능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23여 개 도시 월드투어와 최근 2019 라틴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VAV를 향한 각종 방송 출연과 공연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