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X방민아X홍종현 ‘절대그이’, ‘빅이슈’ 후속 5월 SBS 수목 편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여진구(왼쪽부터), 방민아, 홍종현. /사진제공=제이너스엔터테인먼트, 유본컴퍼니,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여진구-방민아-홍종현이 출연하는 로맨틱 멜로 ‘절대그이’가 오는 5월, SBS 수목드라마로 찾아온다.

‘절대그이’가 ‘빅이슈’ 후속작으로 최종 편성됐다. 와타세 유우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로,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 심장이 돼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영구가 펼치는 멜로다.

‘절대그이’에는 최근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깊이 있는 눈빛 열연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여진구가 출연한다. 또한 ‘미녀 공심이’를 통해 공감 백배 연기를 보여줬던 방민아, ‘세상에서 제일 예쁜 딸’과 ‘왕은 사랑한다’ 등 현대극과 사극을 종횡무진하고 있는 홍종현 등 주연의 신선한 조합이 기대감을 높인다.

여진구는 외로운 여자 주인공을 헌신적으로 사랑하는 남자 주인공, 첫 사랑에 빠진 휴머노이드 제로나인 영구 역을 맡는다. 방민아는 천하무적 순도 100% 아날로그 감성의 특수 분장사 엄다다로 분한다. 홍종현은 알고 보면 여린 까칠한 톱스타 마왕준을 연기한다. ‘절대그이’ 3인방은 풋풋한 청춘들이 완성할 ‘SF인 척 하는 로맨스 멜로’로 달달한 케미를 폭발시킬 전망이다.

‘절대그이’는 ‘마녀보감’ 등 뮤지컬-영화-웹툰을 넘나들며 활약하는 양혁문 작가와 ‘이웃집 꽃미남’ ‘꽃미남 라면가게’ 등 달콤한 드라마를 선보인 정정화 감독이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100% 사전제작으로 진행돼 이미 촬영을 마친 후 후반 작업에 힘을 쏟고 있는 만큼, 탄탄한 완성도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제작사 아폴로픽쳐스는 “무겁지 않으면서 찡하고, 행복하면서도 뭉클한 핑크빛 드라마 ‘절대그이’가 5월 안방극장을 물들일 것”이라며 “묵직한 눈빛과 멋진 미소의 여진구, 격공을 불러일으킬 여주인공 방민아, 까탈과 여림을 오갈 홍종현이 ‘달콤 케미’를 터트리며, 여러분들의 ‘연애 세포’를 건드릴 것이다. 봄바람처럼 반가운 설렘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절대그이’는 ‘빅이슈’ 후속으로 오는 5월 첫 방송을 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