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 “더 깊이 있는 가수가 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엑소 첸.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 첸이 “오늘을 시작으로 더 깊이 있는 가수가 되겠다”고 힘줘 말했다. 1일 오후 3시 서울 삼성동 SM타운 코엑스아티움에서 열린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사월, 그리고 꽃’의 음악 감상회에서다.

첸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새 미니음반을 내놓는다. 데뷔 7년 만에 첫 솔로 음반이어서 발매 전부터 주목받았다. 타이틀곡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를 포함해 ‘꽃’ ‘하고 싶던 말’ ‘사랑의 말’ ‘먼저 가 있을게’ ‘널 그리다’ 등 6곡을 채웠다. 첸은 오롯이 자신의 목소리로만 구성한 음반이어서 스스로에게 혹독했다고 한다.

그는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는 나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곡이어서다. 노래에 영향을 받지 않고, 나를 순수하게 나타낼 수 있는 노래였다”며 “다른 곡들은 4~6시간 녹음했는데, 타이틀곡은 2~3시간으로 빨리 끝냈다”고 밝혔다.

2012년 8월 엑소로 데뷔해 어느덧 8년 차 가수가 됐지만 첸은 “솔로 가수로 첫 발을 내딛는다”고 했다. 그는 기자간담회 내내 긴장한 표정으로 “이번 음반을 준비하면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이었다”고 강조했다.

첸은 “갓 데뷔한 신인 가수가 된 것 같다. 오늘을 시작으로 더 깊이 있는 가수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지켜봐달라”고 거듭 각오를 다졌다.

첸은 이날 오후 7시 첫 솔로 음반 발매를 기념하며 이벤트 ‘첸, 사월의 버스킹’을 연다. 신곡을 라이브로 부르고, 음반 작업 뒷이야기와 근황 등을 밝힐 예정이다. 이는 네이버 V라이브의 SM타운 채널과 엑소 공식 채널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