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팬미팅 날 응급실 行→SNS에 “이제 괜찮아요” 미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해인/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정해인이 SNS에 직접 근황을 전하며 팬들의 건강 우려를 안심시켰다.

정해인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괜찮아요! 잊지못할 생일을 만들어준 팬들과 축하해 주신 모든분들 감사합니다. 그리고 부모님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밝게 웃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정해인이 팬미팅 당일 응급실에 다녀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정해인이 감기몸살로 응급실에 다녀왔다”며 “현재 많이 호전된 상태로, 문제 없이 현재 드라마 촬영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지난달 30일 생일을 기념해 팬미팅 ‘첫사랑’을 열었다. 2회 차로 마련한 이번 팬미팅에는 국내 팬뿐만 아니라 일본과 대만, 베트남 등 해외 팬들도 참석해 이목을 끌었다.

컨디션 난조에도 팬들을 위해 밝은 모습을 잃지 않았던 정해인은 오는 5월 안판석 PD의 신작 MBC ‘봄밤’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