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뜯소3’ 양세찬, “몸을 못 가누는 것이 제일 힘들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개그맨 양세찬. 사진제공=tvN

개그맨 양세찬이 “농업, 어업 일을 실제로 하면서 몸을 마음대로 못 가누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고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3-대농원정대’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시즌3에서는 전국의 농촌, 어촌에 흩여져있는 ‘제2의 태웅이’를 찾아나선다. 소년 농부 한태웅과 개그우먼 박나래를 포함해 개그맨 박명수와 양세찬이 함께 한다.

양세찬은 “(특히) 물질이 힘들었다. 해남을 따라 우리도 실제로 물에 들어갔는데 고무 냄새가 엄청 났다. 귀에 수압도 아프고 물살도 받아들여야 했다”며 “(하지만) 시즌2에서 보지 못했던 케미들이 나올 것 같다”고 색다른 재미를 예고했다.

‘풀뜯소3’은 1일부터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10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