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아리랑’ 제작진 “한영애∙정인, 연습부터 완벽…기대 부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 ‘내가 사랑한 아리랑’ 협업 무대를 준비하는 한영애, 정인/사진제공= KBS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에서 한영애와 정인의 협업 무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는 1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KBS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는 ‘내가 사랑한 아리랑’이 방송된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역사의 희로애락을 함께 한 ‘아리랑’을 새롭게, 다 함께 불러보자는 취지를 가진 뜻깊은 공연이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을 위해 세대불문, 장르불문 아티스트들이 출격한다. 배우 문소리가 단독MC로 나섰으며 장사익, 효린, 크라잉넛, 한영애, 정인, 안숙선, 손준호, 포레스텔라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피아니스트 두닝우, 비올리스트 안톤강, 트럼펫터 바실리강 등 독립운동가 후손 음악가들도 합류해 의미를 더했다.

화려한 아티스트 라인업만큼 기대를 모으는 것이 ‘내가 사랑한 아리랑’에서만 볼 수 있는 협업 무대다. 앞서 대한민국 대표 소리꾼 장사익과 차세대 K팝디바 효린의 합동 연습 현장이 공개돼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의 또 다른 협업 무대 주인공은 가수 한영애와 정인이다. 이들은 이번 공연에서 장르를 뛰어넘어, 시대를 관통하는 ‘아리랑’ 무대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한영애와 정인이 만났다. 과거 한 차례 호흡을 맞춰본 적 있는 두 뮤지션은 만나자마자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연습을 시작했다고 한다. 두 사람 모두 독특한 개성을 지닌 보컬리스트임에도 하나의 노래를 부르며 남다른 어울림을 자랑했다. 현장 모든 스태프들의 감탄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 제작진은 “블루스 대모 한영애와 R&B소울디바 정인의 만남이다. 연습 현장에서부터 기대, 상상을 초월한 두 뮤지션이 본 무대에서 완성할 ‘아리랑’은 대체 어떤 것일지, 듣는 이에게 어떤 감동을 선사할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오는 11일 KBS홀에서 개최되며, 같은 날 생중계된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 방청은 오는 4일 0시까지 KBS ‘내가 사랑한 아리랑’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