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김윤석 “옹졸+치사한 대원 역…캐스팅 힘들어 직접 연기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감독 겸 배우 김윤석이 1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미성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감독으로 데뷔한 배우 김윤석이 영화 ‘미성년’에서 대원 역을 맡게 된 이유를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미성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감독 겸 배우 김윤석과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이 참석했다.

김윤석은 가족에게 숨겨온 비밀을 들킨 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우유부단한 주리의 아빠이자 영주의 남편 대원 역을 맡았다. 김윤석은 감독을 하면서 배우를 직접 맡은 이유에 대해 “대원이라는 인물이 익명성을 띄길 바랬다. 한 개인이 아니라 약해서 옹졸해지고 치사해지는 모습을 대변하기 인물이길 바랬다”면서 “그래서 캐스팅이 힘들었다. 누군가에게 맡기고 싶어도 맡기기 힘든 배역이라 감독인 내가 직접 연기하며 조절하는 게 낫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디션을 통해 김혜윤, 박세진 배우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연기에 기교나 기술을 넣어 매끄럽게 흉내내는게 아니라 서툴지만 자기 목소리를 내는 사람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4월 1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