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염정아 “김윤석, 어떤 색깔로 영화 만들어갈지 궁금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염정아,미성년

영화 ‘미성년’에서 남편의 바람 사실을 알게 된 아내 영주 역의 배우 염정아.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염정아가 영화 ‘미성년’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미성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과 감독 겸 배우 김윤석이 참석했다.

염정아는 남편 대원의 바람을 알고도 담담한 척 참아내는 영주 역을 맡았다. 염정아는 “감독님이 워낙 연기를 잘하는 배우기에 저희가 놓칠 수 있는 감정을 세세히 짚어주셨다”고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연기하는 게 너무 즐겁다는 생각이 들어서 매일 촬영에 가고 싶었다. 영화를 보고 나니 현장 생각이 많이 난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염정아는 “영화가 인물의 감정을 따라가며 오로지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게 신기했다. 이런 영화를 김 감독이 어떤 색으로 만들지 궁금했다”도 말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