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타이베이서 첫 亞 투어 피날레… “러블리너스 응원, 행복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러블리즈 타이베이 콘서트/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러블리즈(Lovelyz)가 대만 타이베이를 마지막으로 첫 아시아 투어 콘서트를 마무리했다.

러블리즈는 지난달 31일 오후 7시(현지시각) TICC (台北國際會議中心)에서 아시아 투어 콘서트트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 IN 타이베이’를 열고 팬들과 만났다.

아시아 투어 마지막 도시인 타이베이는 어느 때보다 뜨거운 함성과 열기로 가득 찼다. 이날 러블리즈는 미니 5집 타이틀곡 ‘찾아가세요’로 마지막 투어의 포문을 열었다. 순식간에 공연장은 핑크빛으로 물들었고, 현지 팬들은 열광적인 함성으로 뜨겁게 환영했다. 팬들에게 첫인사를 건넨 러블리즈는 “드디어 아시아 투어 마지막인 타이베이에 왔다. 즐거운 추억이 될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연신 반가움과 기쁨을 표현했다.

러블리즈는 ‘데스티니’, ‘아츄’, ‘안녕’, ‘지금, 우리’, ‘그날의 너’, ‘종소리’ 등의 히트곡을 선보였다. 현지 러블리너스들은 어느 때보다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마지막 곡을 앞두고 러블리즈는 “공항에서부터 오늘 공연장까지, 팬들이 열심히 응원해주셔서 행복했다. 마지막 공연이라 아쉽지만 여러분의 힘찬 응원이 너무 힘이 됐다. 감사드린다. 여러분의 그 마음 언제나 소중히 여기고 활동하겠다”라고 말했다.

러블리즈는 2월 서울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홍콩, 타이베이까지, 첫 아시아 콘서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곧 새 앨범 작업에 돌입하며 짧은 휴식에 이어 각자 개인 활동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