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전야’, 5월 1일 30년 만에 정식 극장 개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파업전야’ 2종 포스터/사진제공= 장산곶매, 명필름문화재단

영화 ‘파업전야’(감독 이은기 이재구 장동홍 장윤현)가 오는 5월 1일 개봉을 확정하고 포스터 2종과 예고편을 공개했다.

한국 독립 영화의 화제작 ‘파업전야’는 90년대 폭압적 군부 정권 하의 노동자의 꿈과 현실을 담아 낸 리얼리즘 작품이다. 한국영상자료원은 이 작품을 2006년과 2014년 한국영화 100선으로 선정한 바 있다. 4K 디지털 마스터링 작업을 거쳐 30년 만에 정식으로 극장 개봉한다.

공개된 2종의 포스터는 ‘90년 노동영화의 전설이 돌아온다!’는 카피와 스패너를 높게 든 주인공 ‘한수’의 결연한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다. 함께 공개된 예고편은 ‘1990년 독립영화 최고의 화제작’이라는 문구로 시작되어 ‘1990.4.6 <파업전야> 전국 상영 시작, 이어진 정부의 탄압’ ‘<파업전야> 제작자 전국 수배령’ ‘필름과 영사기 압수 위해 헬기와 전경 1800여 명 동원’ ‘탄압 속에서도 대학가를 돌며 수십만 명 관람’이라는 카피가 이어지며 1990년 작품을 공개했을 당시의 상황을 보여준다.  이어 “우리도 꿈틀할 줄 안다는 걸 보여줍시다”라는 대사와 함께 스패너를 들고 공장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극 중 노동자들의 모습이 묘사됐다.

‘파업전야’ 관계자는 “1990년 ‘파업전야’ 공개 당시 노태우 정부는 노동자의 참상을 과감하게 다뤘다는 이유로 상영을 막으려 했고, 이에 ‘파업전야’를 제작한 장산곶매는 표현의 자유 침해로 위헌 소원 신청을 하며 대학가를 중심으로 상영 투쟁을 벌였다”며 “급기야 노태우 정부는 상영장마다 공권력을 투입하여 필름을 압수하고 헬기까지 동원하며 상영을 저지했지만 영화의 진정성에 감동한 노동자와 대학생 등의 열렬한 지지로 당시 30만이 넘는 인원이 대학가 등에서 관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파업전야’는 오는 5월 1일 노동절에 맞춰 관객들을 찾아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