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신현빈, 반백수 생활 청산…전직 열혈 기자 면모 발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자백’ 신현빈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자백’ 신현빈이 반백수 생활을 끝내고 열혈 취재 능력을 뽐냈다.

‘자백’에서 신현빈은 기자 생활을 쿨하게 그만둔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하유리’ 역을 맡았다. 지난 방송에서 하유리는 최도현(이준호)의 사무실에 빌붙어 지내던 반백수 생활을 끝내고 그를 도와 사건에 관련된 주변 인물 탐색에 나섰다.

하유리는 과거 최도현 아버지 재판 현장에 김선희(심민)와 한종구(류경수)가 참관하고 있었다는 결정적 증거를 입수하는가 하면 간호사 조경선(송유현)을 둘러싼 또 다른 사건에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등 전직 기자 출신답게 직접 발로 뛰고 몸으로 부딪히며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하유리의 분투는 사무실 월세를 대신하기 위한 큰 그림인 것 같지만 타인을 이해하는 깊은 공감 능력에서 비롯되었기에 캐릭터의 호감도를 상승시켰다.

신현빈은 본격적으로 드러난 하유리의 집요하고 치밀한 취재 본능을 흔들리지 않는 눈빛과 차분한 어투로 표현하고 있다. 또한 스스로의 위치에서 자신만의 방식대로 사건의 이면에 접근하는 하유리를 진정성 있게 표현해 캐릭터에 설득력을 불어넣었다.

‘자백’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