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자체 기록 경신하며 ‘Butterfly’ 활동 종료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리패키지 앨범 ‘X X'(멀티플 멀티플)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 31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리패키지 앨범 ‘X X’의 공식 활동을 종료했다.

지난해 8월 발표한 데뷔 앨범 ‘+ +'(플러스 플러스) 이후 4개월 만에 발표한 리패키지 앨범 ‘X X’ 활동을 통해 이달의 소녀는 ‘매력이 배가 됐다’라는 앨범 명의 뜻과 같이 자체 기록을 갈아치웠다.

타이틀곡 ‘Butterfly'(버터플라이)는 공개 당시 각종 음원사이트 TOP100에 진입, 차세대 음원 강자다운 면모를 보여줬으며 컴백주 SBS MTV ‘더쇼’ 1위 후보에 2주 연속 오르는 등 강력한 화력을 과시했다. 특히 ‘Butterfly’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조회수 2천만 건을 자체 최단 기록으로 돌파해 화제를 모았다.

이달의 소녀의 성과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발매 직후 아이튠즈 팝 탑 앨범 차트에서 미국, 오스트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총 26개국 1위에 등극했고,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4위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걸그룹으로써 저력을 입증해 보였다.

특히 미국 빌보드는 ‘Butterfly’ 뮤직비디오에 대해 “이달의 소녀의 서사가 담겨있는 예술적인 영감을 준다”라며 집중 조명했으며 美 공영방송 PBS(Public Broadcasting Service)에서는 ‘K팝 입덕곡’으로 선정하는 등 외신도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리패키지 앨범 ‘X X’의 타이틀곡 제목 ‘Butterfly’와 같이 날개를 단 12명 소녀들의 다음 행보가 더욱 주목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