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안소희, 이이경 문자에 바로 답장 못 한 사연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안소희/사진제공=JTBC

안소희가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이이경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1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다.

이날 방송될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안소희와 이이경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는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 함께 출연하고 있는 두 사람이 드라마 촬영을 통해 쌓아온 남다른 호흡을 공개했다.

특히 이들은 드라마 촬영 뒷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이경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안소희를 처음 알게 됐다. 친해지기 위해 먼저 안부 문자를 보냈다. 그런데 평소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인 소희가 다음날에 답장을 했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안소희는 “밤늦게 문자를 확인해 늦은 시간에 답장을 보내는 게 실례가 될 것 같았다”고 말해 모두를 끄덕이게 했다. 출연진이 “이이경의 잘못이다”라고 몰아가자, 이이경은 이를 인정하며 최후의 한마디를 전해 큰 웃음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이이경의 유쾌한 한 마디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한 안소희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화 촬영 당시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특히 “영화 ‘부산행’ 촬영 당시 공유, 정유미와 밤새 해변을 산책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이경은 “우리도 한강이라도 걷자”며 귀여운 질투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영화 ‘싱글라이더’에서 선보였던 진흙 속에 파묻힌 시체 연기에 대해 “선배 이병헌의 리얼하고 디테일한 조언으로 시체 연기가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냉부해’ MC들은 수지, 트와이스 쯔위, ITZY 유나까지 이어진 ‘JYP 비주얼 막내’ 계보의 시초로 안소희를 언급했다. 이에 안소희는 최근 눈여겨보고 있는 ‘막내 라인’의 후배를 뽑아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