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일) 만우절, 故 장국영 16주기…거짓말처럼 떠난 ★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장국영

장국영

오늘(1일)은 홍콩 배우 故장국영의 16주기다.

장국영은 2003년 4월1일 홍콩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향년 47세.

하필 만우절이었다. 처음엔 아무도 믿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만우절이라도 사람 목숨으로 거짓말까지 하느냐’고 반응했다. 하지만 믿기 힘든 현실이었다. 장국영이 사망한 사실이 알려지자 전세계 팬들을 충격에 빠졌다.

장국영은 “한 명의 20대 청년을 알았다. 그와 탕탕 사이에서 누구를 선택해야 할지 몰라서 아주 괴롭다. 그래서 자살하려 한다”는 유서를 남겼다.

당시 동성애인이었던 당학덕이 장국영의 재산을 상속받기 위해 살인극을 벌였다는 루머가 퍼졌으나 경찰은 자살로 결론 내렸다.

장국영은 1976년 홍콩 ATV 아시아 뮤직 콘테스트에서  2위를 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이어 오우삼 감독 영화 ‘영웅본색’에 출연하며 세계적인 스타가 됐다. 이후 ‘천녀유혼’ ‘아비정전’ ‘패왕별희’ 등에서 열연을 펼쳤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