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연놈’, 드라마화 확정…하반기 제작 목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웹툰 ‘연놈’의 한 장면. /사진제공=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의 인기 학원로맨스 ‘연놈’의 드라마화가 결정됐다.

1일 황지우 글앤그림미디어 대표는 영상 콘텐츠 제작사인 세미콜론 스튜디오와 손잡고 웹툰 ‘연놈’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의 공동제작에 나선다고 밝혔다. 글앤그림미디어은 JTBC ‘미스티’,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제작했으며, 세미콜론 스튜디오는 웹드라마 ‘연플리’ ‘에이틴’으로 알려진 ‘플레이리스트’ 산하 영상 콘텐츠 제작사다.

웹툰 ‘연놈’(작가 상하)은 좋아한다는 말도 못 한 채 보내야 했던 짝사랑, 3년의 시간이 흘러 다시 마주하게 된 소년, 그리고 소녀의 이야기를 그린다. 2015년 연재를 시작한 이래 누적 조회 수 13억뷰, 160주 이상 수요 웹툰의 최상위권을 장악하며 많은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근에는 케이시, 백아연 등 ‘음색 여신’들이 웹툰 OST에 참여하기도 했다. 또한 휠라, 크록스 등 유명 패션 브랜드들과의 협업을 진행할 만큼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연재되고 있다. 두터운 팬층을 가진 만큼 가상캐스팅까지 만들어지며 드라마화에 대한 기대도 뜨거웠다.

지난해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JTBC ‘미스티’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제작한 글앤그림이 세미콜론과 공동제작에 나서 기대감에 더욱 불을 지피고 있다. 2011년 단편소설 ‘고니’로 신인문학상을 수상한 김보현 작가가 집필을 맡아 기대감을 더한다. 김 작가는 2013년과 2015년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 우수상을 수상한 재능 있는 창작가로, 2016년에는 JTBC ‘판타스틱’에 참여하며 드라마 집필 경험을 쌓았다. 2017년에는 첫 장편소설 ‘누군가 이름을 부른다면’을 내놓으며 특유의 유머와 세상과 사람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인정받기도 했다. 이번 ‘연놈’을 통해서는 사랑을 통해 성장해 나가는 고등학생들의 애틋하고 풋풋한 연애담을 감성적으로 그려낼 전망이다.

드라마 ‘연놈’은 올 하반기 제작을 목표로 기획, 개발에 착수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