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진, 비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드라마 컴백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호진/사진제공=비비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호진이 비비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1일 소속사 비비엔터테인먼트는 “배우 김호진과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또한 “1990년대부터 친근하면서도 유쾌하고 다정한 이미지로 사랑받아 온 배우 김호진과 함께 일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김호진이 가진 다양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호진은 온화하고 자상한 이미지로,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주연급 남자 배우로 자리를 지켜왔다. 드라마 ‘목욕탕집 남자들’ ‘세상 끝까지’ ‘사랑은 아무나 하나’ ‘두 아내’ 등의 출연작은 안방극장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호진은 도시적이고 세련된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갖췄을 뿐 아니라, 철저한 자기관리 능력으로 오랫동안 동안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요리에도 능한 ‘원조 요섹남’이기도 하다. 김호진은 올리브TV의 셀럽 쿠킹 배틀 프로그램 ‘키친 파이터’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해 해박한 요리 지식과 탁월한 심사평으로 ‘요섹남’ 면모를 드러낸 바 있다. 그는 7가지 조리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호진은 ‘푸드 에세이’ ‘테이스티로드’뿐만 아니라 MBN ‘생생 정보마당’ MC로서 깔끔한 진행 실력을 보이고 있다. 김호진은조만간 드라마로도 좋은 모습으로 컴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