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X이성경, 나쁜놈 때려잡는 ‘걸캅스’ 포스터 공개…5월 개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걸캅스’ 포스터/사진제공=CJ 엔터테인먼트

라미란, 이성경이 콤비로 호흡하는 영화 ‘걸캅스’가 오는 5월 초로 개봉을 확정하고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담은 이야기다.

공개된 ‘걸크러시’ 포스터에는 강렬한 주황색 배경과 함께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라미란, 이성경 콤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서운 눈빛으로 총구를 겨누고 있는 라미란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이성경의 모습에서 범죄 소탕에 대한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남은 시간 48시간, 그들의 비공식 수사가 시작된다!’라는 카피가 이들이 제한된 시간동안 어떻게 사건을 해결해나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영화 ‘걸캅스’ 포스터/사진제공=CJ 엔터테인먼트

함께 공개된 콤비 포스터에는 라미란, 이성경의 시너지가 느껴지는 4컷을 담아내 눈길을 끈다. 수퍼히어로 뺨치게 날렵한 포즈로 착지하는 라미란과 시원한 발차기를 선보이는 이성경의 모습에서 영화 속 그들이 보여줄 남다른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각각 ‘수사는 본능이다’ ‘수사는 열정이다’라는 카피가 눈에 띄는 콤비 포스터는 뜻밖의 범죄사건을 접하고, 잠들었던 수사 본능을 깨우는 전직 전설의 형사 ‘미영’(라미란)과 사건 해결에 대한 열정이 불타오르는 현직 꼴통 형사 ‘지혜’(이성경)의 캐릭터를 설명하고 있다.

‘걸캅스’는 영화 ‘소원’ ‘덕혜옹주’ ‘내안의 그놈’,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매 작품 남다른 존재감을 보인 연기파 배우 라미란의 스크린 첫 주연작이다. 다재다능한 매력을 지닌 라이징 스타 이성경과 함께 뜨거운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걸크러시 콤비로 출연한다. 사회에 만연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을 소재로 시원한 액션, 짜릿한 쾌감이 더해진 현실감 넘치는 수사극을 선보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