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성우 박지윤 “남편 정형석 때문에 한 달에 한 번 눈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영철의 파워FM’ 정형석-박지윤 부부/ 사진=보이는 라디오

성우 박지윤이 이유 없이 눈물을 흘린다고 말해 궁금증이 쏠렸다.

1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의 ‘혼자 쓰는 오디오북, 나나랜드!’ 코너에는 성우 겸 영화배우 정형석과 아내인 성우 박지윤이 출연했다.

DJ 김영철은 성우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에게 “서운할 때 서로에게 솔직하게 말하는 편이냐”고 물었다.

이에 박지윤은 “좋고 안 좋고 아이처럼 다 티가 난다”며 “나는 쌓아놓고 혼자 참는 편이었는데 정형석 씨를 만나면서 드러내기 시작했다”고 했다.

정형석은 “(박지윤이) 한 달에 한 번씩 아무 이유 없이 눈물을 흘린다. 아무 표정 없이”라고 말했다. 박지윤은 “이유 없이 갑자기 눈물이 나는 것”이라고 했다.

DJ 김영철이 “정형석 때문에 눈물을 흘리느냐”라는 질문에 박지윤은 “그렇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