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체육 교사→공무원 ‘직종 변경 성공’…만면 미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Ⅰ연출 박원국)이 공무원 임용식 현장에서 위풍당당한 포스를 풍기고 있는 김동욱을 포착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진은 유도선수 출신 체육교사에서 꿈의 직업으로 꼽히는 대한민국 공무원으로 직종 변경에 성공한 김동욱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왕년에 ‘전설의 조장풍’이라 불리던 체육교사가 어쩌다 공무원이 되었는지 관심이 모아진다. 

공개된 스틸에는 공무원 임용식장에서 자랑스럽게 임명장을 받고 있는 김동욱의 모습이 담겨있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임용식에 참석한 김동욱의 표정에서는 꿈의 직업이자 평생 직장으로 꼽히는 공무원 시험에 당당히 합격한 기쁨을 숨길 수 없는 듯 입가에 만연한 미소를 짓고 있다. 더 이상 체육교사가 아닌,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제 2의 새로운 인생에 첫 발걸음을 내딛는 6년 전 김동욱의 풋풋한 매력이 오롯이 느껴진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복지부동 무사안일이 최우선인 공무원이 되겠다 다짐한 그가 과연 대한민국 공무원 근로감독관으로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선수 출신의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4월 8일 오후 10시 ‘아이템’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