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아시아 4개국 팬미팅 마무리…”정말 좋은 배우가 돼 보답할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남주혁 아시아 팬미팅/사진제공=Applewood

배우 남주혁이 두 번째 해외 팬미팅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남주혁은 지난 2월 홍콩(2/24, 국제무역전시센터 로툰다 홀3)을 시작으로, 방콕(3/2, 쇼디시 울트라 아레나 홀), 쿠알라룸푸르(3/23, 케이엘씨씨 플래너리 홀), 타이페이(3/30, 레거시 맥스 홀)까지 아시아 4개국 팬미팅 ‘커런트(CURRENT)’를 이어갔다.

2017년에 이은 이번 해외 팬미팅 투어는 ‘남주혁을 또 만나고 싶다’는 아시아 팬들의 요청과 성원에 힘입어 펼쳐졌다.

남주혁은 작품 활동과 취미, 가족‧친구, 꿈 등 다양한 주제의 근황 토크로 포문을 열었다. 팬미팅 타이틀 ‘커런트(CURRENT)’ 취지에 걸맞게 배우로서, 청년으로서 ‘지금’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로 팬들과 따뜻하고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어 남주혁은 팬들과 함께하는 릴레이 게임, 무알코올 칵테일 직접 만들어 선물하기 등 다양하고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해 팬들을 즐겁게 했다. 출연 작품 중 명장면을 재연하는 코너에서는 나라별 언어로 대사를 준비해 글로벌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또 그는 좋아하는 플레이리스트를 공개, 즉흥적으로 노래를 불러줘 뜨거운 환호를 얻기도 했다.

진심 가득한 팬 사랑을 보여주던 남주혁은 “최근 정말 정말이란 단어를 많이 쓰는데 멀리서도 응원해 주시는 팬 분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정말 정말 좋은 배우가 돼서 다시 찾아오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남주혁은 드라마 ‘후아유’ ‘역도요정 김복주’ ‘하백의 신부’ 등을 통해 대세 배우로 발돋움하기 시작했다. 영화 ‘안시성’으로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받는 등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따내며 입지를 다지고 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남주혁은 차기작으로 이경미 감독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을 선택,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