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권율, ‘이필모 살해 혐의’ 한상진 연행…사이다 전개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한상진을 연행하는 권율.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의 권율이 한상진을 포승줄에 묶은 채 연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해치’ 제작진은 1일 박문수(권율)이 위병주(한상진)을 연행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박문수는 위병주가 사헌부 감찰 한정석(이필모)의 죽음을 사고사로 조작한 정황을 찾아냈다. 박문수가 한정석의 뒷머리에 열상이 보인다는 소견서를 찾는 등 위병주 검거에 한발 다가서게 된 것.

공개된 사진에는 위병주가 포승줄에 온 몸이 묶여있다. 위병주는 그동안 보여온 오만하고 기세 등등했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고개를 떨군 채 얼굴을 일그러뜨리고 있다. 갈 곳을 잃어버린 듯 흔들리는 눈빛에서 모멸감에 휩싸인 그의 비참한 심경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또 다른 스틸컷에서 위병주는 분노에 휩싸여 격하게 저항하고 있는 모습이다. 위병주는 자신이 은폐했던 범죄가 발각된 뒤 백성들이 퍼붓는 야유와 오물을 고스란히 맞을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박문수의 눈빛은 비장하게 반짝이고 있다. 앞서 박문수는 한정석의 죽음뿐만 아니라 위병주가 사헌부의 부정부패, 금품수수 비리를 눈감아주는 등 결탁 의혹까지 조사했던 바. 그가 위병주의 모든 악행을 밝혀낼 수 있을까.

‘해치’ 제작진은 “박문수가 위병주의 한정석 살인죄는 물론 그가 저지른 모든 악행을 낱낱이 밝히는 단죄를 내릴 것”이라고 귀띔했다.

‘해치’는 1일 밤 10시에 29-30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