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장희진, 남다른 해독력으로 활약…김종국, 송지효-김재영 커플 의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이 굳건한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월 31일 방송된 ‘런닝맨’은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이 지난주보다 대폭 상승한 4.9%(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1위는 물론 ‘미운 우리 새끼’ ‘집사부일체’에 이어 ‘일요일 예능 2049 TOP 3’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4.4%, 2부 7.3%(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6%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은 ‘솔로부대 속 비밀커플 찾기’를 찾는 ‘솔로대첩’ 레이스로 꾸며져 배우 장희진, 김재영, 우주소녀 보나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멤버들과 게스트들은 세 팀으로 나뉘어 라운드별 미션을 통해 비밀 커플을 추리해 나갔다.

멤버들은 팀 결성과정에서부터 치열한 견제와 눈치작전을 벌였다. 전소민은 자신의 팀을 선택한 장희진에게 “김재영을 위한 자리”라며 선택 자체를 봉쇄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장희진은 유재석, 지석진, 양세찬과 ‘개그맨 팀’을 결성했다.

김종국은 “송지효가 원래 게스트에 관심이 없는데 오늘 갑자기 재영이 손을 잡더라”고 폭로하며 ‘비밀 커플’로 몰아갔다. 송지효는 “내가 비밀 커플 아니면 김종국이 날 질투하는 것”이라고 반박해 진짜 비밀커플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장희진은 1차 대전에서 대표로 모쏠힌트를 받았지만 멤버들과 공유하지 않아 또 다른 ‘비밀 커플’ 후보로 의심받았다. 2차 대전 ‘캠퍼스 배틀 그라운드’에서 장희진은 개구기 번역기 수준으로 정답을 연이어 맞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3차 대전’은 각 팀별로 학생들을 모집해 ‘초대형 밀당 줄다리기’ 대결을 펼쳤다. 개그맨 팀은 군사학과, 여보세요 팀은 모델과, 막내 팀은 뮤지컬과 학생들과 의기투합했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6%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과연 어느 팀이 줄다리기에서 승리할 게 될 지 오는 7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