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가장 잘 맞는 배우는 조정석, 잘 챙겨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연기 호흡이 잘 맞는 배우로 조정석을 꼽았다.

윤아는 3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연기할 때 호흡이 가장 잘 맞았던 배우가 있느냐”고 묻자 “가장 최근 작품을 같이 한 조정석”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조정석 선배님이 정말 잘 챙겨줬다. 아마 선배님은 누구와 연기해도 잘 맞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아와 조정석은 올 여름 개봉을 앞둔 영화 ‘엑시트'(가제, 감독 이상근)에서 호흡을 맞췄다. 청년백수 용남(조정석)과 그의 대학시절 동아리 후배 의주(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다룬 작품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