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피소’ 김형준, ‘복면가왕’ 출연 분량 최소화 ‘편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그룹 더블에스오공일(SS501) 김형준이 출연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 대부분 편집됐다.

김형준은 31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패널로 출연했다. 패널은 참가자들의 노래를 듣고 누군지 예상하거나, 감상평을 말하는 역할이다. 하지만 김형준은 출연자들이 단체로 등장하는 장면에 잠깐 등장하는 것을 제외하고 거의 편집됐다. 홀로 등장하는 장면은 물론 목소리 조차 듣기 힘들었다.

김형준의 옆에 앉은 출연자를 비춰야 할 땐 자막으로 그의 얼굴을 가리는 식으로 내보냈다.

‘복면가왕’ 제작진은 김형준이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지난 25일, 2010년 5월 김형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김형준 측은 “합의한 뒤 맺은 관계”라며 부인했다. 현재 해외에서 공연 중인 김형준은 콘서트를 마치고 출국해 경찰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