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기태영, 김하경에 잡상인 취급…”자아성찰도 형편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그쪽 글을 출판하는 건 우리 출판사에게 손해라는 겁니다.”

배우 기태영이 3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김하경에게 이같이 말했다.

강미혜(김하경)는 김우진(기태영) 편집장에게 자신이 쓴 글을 봐달라고 했다. 미혜는 우진의 전화를 간절히 기다렸지만, 우진은 미혜의 원고를 “가치 없다”며 쓰레기통에 버렸다.

이후 우진의 출판사를 찾은 미혜는 자신의 원고가 버려져 있는 것을 확인하고 분노했다. 우진에게 “잘 봐달라고 했지 잘 버려달라고 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진 역시 “보겠다고 했지, 모시고 있겠다고 하지 않았다”고 받아쳤다.

우진은 “글만 형편없는 줄 알았는데 자아성찰도 형편없다”며 “자아성찰이 안되니까 글도 엉망인 것”이라고 했다. 미혜는 우진의 말에 눈물을 흘리며 “결국 내 원고가 돈이 안된다는 말인 것이냐”며 우진의 아버지를 언급했다. 미혜는 “편집장님의 아버지는 달랐다. 글은 마음으로 읽는 것이라고 했다”면서 “편집장님은 아버지의 반도 못 따라갈 것”이라고 했다.

우진은 미혜의 말에 움찔했지만, 이내 그를 잡상인 취급하며 피터박(한기웅)에게 밖으로 내보내라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