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강형욱, 옛 친구 레오의 마지막 훈련 지켜보며 ‘뭉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옛 친구인 레오를 다시 만났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다.

이날 ‘집사부일체’에서는 경찰견 레오를 만난 강형욱의 모습을 담았다. 그는 “훈련사가 경제적으로 굉장히 힘들다. 과거 힘든 시기에 레오를 다른 곳에 보냈다”고 털어놨다.

강형욱과 떨어진 레오는 부산경찰청 과학수사대에서 체취증거견으로 8년 동안 활약했다. 강형욱과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레오의 은퇴식에 참석하기 위해 부산을 찾았다. 레오와 강형욱의 재회는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감동의 재회 후 레오는 체취증거견으로 마지막 수색 훈련을 시작했다. 강형욱은 “레오가 훈련하는 모습은 처음 본다”며 감격했다. 그는 물론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산을 뛰어오르며 노련하게 수색하는 레오를 보며 연신 감탄했다. 강형욱은 “자랑스럽다”며 크게 웃었다.

하지만 레오는 과거 부상을 입은 다리가 아픈 듯 절뚝였고,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럼에도 레오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훈련을 해내며 현장에 있던 모든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