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배우 판빙빙, 임신설 이어 4月 결혼설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 리천. / 리천 웨이보

중국 배우 판빙빙(范氷氷)을 둘러싼 소문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 임신설이 불거진 가운데 이번엔 오는 4월 결혼한다는 얘기까지 돌고 있다.

대만 언론은 31일 최근 판빙빙이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고급 미용실 개업 소식을 다루면서 판빙빙의 임신설과 결혼설을 보도했다. 판빙빙 지인의 SNS에 올라온 미용실 개업식 사진에 담긴 판빙빙의 모습도 공개했다.

사진에는 하늘색 레이스 치마에 굽이 낮은 플랫슈즈를 신은 판빙빙의 모습이 담겨있다. 일부 대만 언론에서는 판빙빙이 다음달 프랑스 파리에서 결혼식을 올릴 것이라는 소문도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판빙빙은 지난해 탈세와 이중계약 파문으로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거액의 세금과 벌금을 납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