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경찰 신변 보호 문제 제기 ‘국민 청원’ 20만 명 동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윤지오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남긴 글. /

배우 고(故) 장자연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신변의 위협을 느껴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했으나 비상호출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직접 문제를 제기하는 글을 지난 30일 올렸다. 하루 만인 31일, 22만 명이 넘는 국민들의 동의를 얻었다. 이로써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에게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윤지오는 ‘증인 윤지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신변보호를 위해 경찰 측에서 지급해준 위치 추적 장치 겸 비상호출 스마트 워치가 작동되지 않아 현재 신고 후 약 9시간 39분 경과했다. 아직까지도 아무런 연락조차 되지 않는 무책임한 경찰의 모습에 깊은 절망과 실망감을 뭐라 말하기조차 어렵다”고 호소했다.

그는 최근 집 안의 벽과 화장실 천장에서 의심스럽고 귀에 거슬리는 기계음이 들렸으며 출입문 잠금장치가 갑자기 고장 나 잠기지 않는 등 의심스러운 상황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30일 오전 5시 55분부터 3차례 스마트워치 호출 버튼을 눌렀으나 경찰의 응답은 없었다는 것이다.

윤지오는 “여러 의심스럽고 불안한 심정으로 하루에 1시간 조차 수면을 못 취한 나날이 지속됐고, 소리가 반복돼 비상호출을 눌렀다. 국가의 보호를 받아야 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내가 현재 처한 이런 상황이 더 이상 용납되지 않아 경찰 측의 상황 설명과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신변 보호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국가에서 보호받을 수 없다고 인식해 사비로 사설 경호원과 24시간 모든 일정을 소화한다.

이후 경찰 측은 “윤지오의 주장이 제기된 후 그를 만나 스마트워치를 새로 지급하고 새 기기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보는 앞에서 시연했다. 기존 지급한 기기를 수거해 신고가 접수되지 않은 원인을 분석 중”이라고 했다. 기존 기기에서 3차례 버튼을 누른 기록이 남아있는데도 112신고가 접수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해,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윤지오는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2차례 증인으로 출석해 고 장자연과 관련된 일들을 증언했다. 장자연은 2009년 3월 기업인과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글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수사 결과 장자연이 지목한 이들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아 부실 수사 의혹이 불거졌다. 현재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이 사건을 다시 조사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