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윤박 “모자란 점 채우고 장점 발휘하는 배우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윤박.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윤박이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를 마치며 “장점을 발휘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밝혔다.

윤박은 ‘리갈하이’에서 강기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신선한 변호사 캐릭터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데뷔 후 처음 변호사 역을 맡은 만큼 더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다고 한다.

그는 무게감 있는 목소리로 속시원한 변론을 펼치며, 카리스마와 부드러움을 동시에 담아냈다. 연기 호흡을 맞춘 고태림 역의 진구와 매회 김장감 넘치는 대립으로 재미도 선사했다.

윤박은 31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매 작품을 통해 느끼지만, 앞으로 배우로서 가야할 길이 멀다고 생각했다”면서 “준비하는 과정과 그 결과에 대해 만족하는 부분도 있고 아쉬운 점도 있었다. 모자란 점을 채우고 장점을 발휘할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리갈하이’와 함께 해준 모든 동료, 시청자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